기사 메일전송
최민호 시장, “인사청문회 미실시, 자기검증기술서 미제출…임용 철회 사유 아냐”
  • 이문구 기자
  • 등록 2024-02-26 20:52:18
  • 수정 2024-02-29 14:42:49

기사수정

[etv세종=세종/이문구기자] 세종시 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선임과 관련 26일 오전 이순열 의장의 '임용 철회' 주장에 이날 오후 최민호 시장은 '동의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최민호 시장은 이날 추가경정예산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박영국 세종시 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임용예정자를 임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주도한 사실이 없다고 박영국 대표가 얘기를 했다. 논평을 했던 이순열 세종시의회 의장이 공개적으로 진심으로 사과를 한다고 했다”면서 “경징계를 받았다 해서 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로도 선임하지 못할 정도로 중대한 과실이냐, 중대한 혐의냐라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라고 반박했다.


최민호 시장이 26일 박영국 세종시 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임용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etv세종] 

인사청문회 관련해서는 "인사청문회 개최는 시장의 재량이다. 여러가지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공모에 응한 분들에 대한 예의에 맞겠다고 생각해 제가 청문회를 안했다"라며, "정당한 권한 내에서 일을 한 것이 왜 독주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나름대로 의회와의 협치, 의회와의 소통을 위해서 나름대로 노력을 많이 했다”면서 “그동안 이순열 의장에게도 의장과 시장 간의 1대 1로도 좋고, 또는 상임위원장 전체, 의원 전체, 개인적으로든 만나자고 하면 얼마든지 만나겠다라고 여러 차례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자들의 질문 내용은 아래와 같다.


Q. 세종시와 세종시의회간 대립 격화…앞으로 협치는?

Q. 블랙리스트 관련 감사 받은 분이 세종시 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로 합당한지 개인적 생각은? 

Q. 감사원 감사에 따라 징계 조치를 권고받은 사실이 있다고 하는데 이에 대한 생각은?

Q. 사전에 자기검증기술서를 제공받고 징계 사실을 확인했나요?

Q. 세종시 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임명 철회에 대한 의견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문구 기자

관련기사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리스트페이지_R001
최신뉴스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R003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